메뉴 건너뛰기

천국의 문은 내가 생각했던 것과 달랐다.

죽고나서 나는 한 무리의 사람들 속에 있었다. 수천명은 될까.
저 멀리 금빛 울타리 같은 것이 보여서인지
천국이라기보단 놀이공원에서 줄을 서있는 듯한 기분이 들었다.

앞으로 밀려들면서 작은 많은 문들이 열리고 닫히는게 보였는데,
문이 열릴때마다 무리 앞쪽쯤에서 불이 몇번 반짝거리고는 했다.

가까이에 있는 문 안쪽을 보고 나는 겁이 더럭 나기 시작했다.

차례가 되면 한사람씩 룬 문자가 적혀있는 둥그런 돌 위에 발을 내딛었는데,
안에는 로브를 뒤집어 쓰고 있는 사람이 있었다.

문 안으로 들어가면 로브를 뒤집어 쓰고 있던 사람은 로브를 벗어 얼굴을 보였다.
그런데 매번 얼굴이 달랐다.

원 밖에서는 그 대화를 들을 수가 없었지만 그들의 대화가 꽤나 격정적이란 것은 알수있었다.
얼마 지나지 않아 원 안에 들어간 사람은
그냥 지나 문을 통과하거나 화염속에서 사라졌다.

이제 곧 내 차례였다.
나는 내 앞에 있던 사람이 어떤 슬퍼보이는 여자와 싸우는걸 지켜봤다.

금빛 갑옷을 두른 사람이 앞으로 나와 내게 물었다.
"준비됐나?"

"저...건 신인가요?
다른 형태를 띄고있는..?"

천사라든가..?
그가 고개를 흔들었다. 

"아니, 신은 용서하고 누구나 그의 품안에 들어오게 하시지.
네가 원 안에서 만나게 될 사람은 네가 살아오면서 네가 가장 큰 상처를 준 사람아다.
만약 그 사람이 죽었다면 들으러오지만, 아직 살아있다면 꿈의 형태로 나타나지.
그 사람이 너를 심판한다. 네가 천국을 갈지 지옥을 갈지를."

나는 내 앞에 있던 사람이 화염으로 뒤덮여 타버리는걸 봤다.
그와 이야기하던 여자는 다시 로브를 뒤집어 썼다.

나는 침을 꿀꺽 삼키고 앞으로 걸어나갔다.
원 안에 들어가자, 로브를 쓴 형체가 보였다. 누가 나를 심판하게 될까..

당신을 심판하게 될 사람은 누구일까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82 히다카 미츠오(日高 満男) 실종사건 4 2015.06.22 1554
181 흔한 일본의 이혼식 ㅠㅠㅠㅠㅠㅠㅠㅠ file 2014.09.18 3863
180 호평중인 어제 드라마스페셜 "원혼" (사진주의) 1 2014.11.17 3020
179 호수에 생긴 거대한 싱크홀.avi 2014.10.02 1872
178 호랑작가 홍보웹툰 - 터널 4 2014.09.12 3091
177 헐 붕어빵이 30개가 천원밖에 안한데요!!! 5 file 2014.09.18 3624
176 한국의 9가지 미스테리 2014.10.06 1951
175 하하의 무서운 이야기.swf 2014.11.18 1816
174 피노키오 거짓말 잘하는 연예인들 모음 file 2014.09.18 3562
173 패기 폭발!!!!! 1 file 2014.09.18 2991
172 키타큐슈 감금 살인사건 (스압有) 2014.10.10 2004
171 친절한 금자씨와 밀양의 모티브가 된 이윤상 유괴살해사건 2014.10.01 2492
170 치바 고교생 살인사건 범인 검거 전 인터뷰 영상 2014.09.30 2265
169 집으로 걸어가는 길 2014.10.08 1719
168 진짜 무서운 중국 어린이집 2 file 2014.09.18 4362
167 지도에서 사라진 마을 2014.10.02 1620
166 중국의 장난 아닌 복지 시설 2 file 2014.09.18 5393
165 제주 귀신도로의 진실 (SBS 백만불 미스터리) 2014.10.10 2122
164 정신병자 딸 1 2014.09.18 2399
163 정신병에 걸린 화가가 그린 고양이 그림 (공포) file 2014.09.18 322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