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umblr_lrsrrjKu6S1qe52r7o1_400.png

에드워드 모드레이크(Edward Mordrake)는 19세기에 살았다고 믿어지는(실존인물인지 명확치 않은) 영국 귀족 집안의 자제로, 얼굴중복기형(diprosopus)을 앓았다고 한다.

이야기에 따르면, 그는 뒤통수에 얼굴이 하나 더 있었는데 이 얼굴은 비록 먹거나 말을 하지는 못했지만 웃거나 우는 것은 가능했다고 한다.

모드레이크는 이 얼굴을 "악마의 얼굴(Demon face)"이라고 부르며 밤마다 자신에게 무서운 말들을 속삭인다고 주장했다. 그는 의사들을 찾아가 제발 이 얼굴을 제거해 달라고 부탁했으나 누구도 선뜻 나서지 못했고, 결국 모드레이크는 23세에 자살했다.


출처: 위키피디아, 텀블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