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BGM정보 : 브금저장소 - http://bgmstore.net/view/0n4rr

이 글은 싸이코패스가 의심되는 친오빠에 대해서 고민글을 올린것에 대해

선천적으로 싸이코패스인 친누나를 둔 사람이 답변해준 내용의 글.

















저는 지금 스물 한 살이구요, 누나는 스물 다섯이예요. 이제 내년에 스물 여섯이 되는데요.
누나는 사이코 패스라는 단어가 사회에 떠돌기 훨씬 전부터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었어요.
증상은 비슷했다고 해요.누나가 어릴 때 뭔가 이상하네, 이상하네 하다가
집에 키우던 새를 꺼내 죽인걸 보시고부모님이 데려가서 검사를 받고 치료를 시작했다고 해요.

저도 조금 크고 나서 막 가서 덩달아 검사받고 그랬는데; 부모님이 저도 그런지 아닌지
확인하시려고;; 다행히 전 아니었구요;;

사이코패스는 치료로 고쳐질 수 있는 건 아니라고 알고 있어요. 안타깝게도요.
누나가 받는 치료는 공격성을 억제시키는 정신치료와 , 사회 적응을 위한 적응훈련 같은 것들이구요.
누나는 어느 정도의 공격성과 행동이 사회에서 용인 되는지, 그렇지 않은지
그걸 판단할 수 있는 능력이 없기 때문에그 선을 그어주는 작업을 하는거죠.
그런데 이 치료들에 가족들 힘이 굉장히 필요해요.

참고로 누나는 공부 굉장히 잘했어요. 초중학교 때는 공부 그렇게 잘하지 않았었는데,
나중에 좀 치료 받고 행동이 안정선 안에 들어가고 나서는 성적이 급 미친듯이 올라서;;
수능도 진짜 잘봤고..지금은 학교 굉장히 좋은 데 다니고 있고.. 중간에 한번 휴학해서 인제
마지막 학기구요, 장학금 엄청나게 받았어요. 대학교 성적은 정말 최고였어요.
친구 적고 남자친구 없었던 것 빼고는겉으로 보면 모를 정도로 적응 잘 하고 있어요.

공격성을 억제하는 작업은 여러가지로 이루어졌어요.
중고등학교때는 집에 햄스터 같은것도 키웠구요. 그걸 키우면서 일지를 계속 쓰는데,
쓰고싶은걸 다 쓰라고 하거든요. 그러면 누나는 먹은 사료의 양이라던지, 물의 양 이런 수치를
굉장히 자세하게 적고 그랬어요. '귀엽다 예쁘다' 이런 말은 없구요.
근데 중요한게, "이거 귀엽지 않아? 이쁘지 않아?" 이런 걸 강요하는 말을 하시면 안돼요.
훈련도 힘든데 정말 더 힘들어하거든요. 그런 건 건드리면 안돼요.
그걸 죽이지 않고 계속 키우면서 죽이지 않고 잘 다뤄준다는걸 꾸준히 반사적으로 몸에 익히는거죠.

가족분이 안타까운 마음에 잘 모르는 상태에서 도와주시려고 하시다가, 오빠분을 훨씬 더 악화시킬 수도 있어요.
치료할때는 가족들도 교육을 정말 엄청나게 받거든요. 저야 처음에 나이도 어렸고 동생이니까
대처 방법이나 이런것만 조금 배우고, 나중에 더 배우고 그랬지만 처음에 부모님이 정말
죽을 힘을 다해서 누나를 돌보셨어요. 특히 사회 적응 프로그램 할때요.

치료 중에 , 집에서 대화 하는 시간도 있는데,
대화 시간을 잡아놓고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해요. 우리야 그냥 수다지만 누나에게는 이것도 굉장히 힘든
훈련이고 자기를 참아야 하는 시간이고, 적응해야 하는 고된 일이거든요.
그런데 이 때 해야 할 이야기와 하지 말아야 될 이야기 같은게 있어요. 그걸 가족들도 다 교육 받으셔야
되구요, 병원 가면 책자 같은거 주고 그래요. 그럼 그거 외우고.

위에서 제가 행동에 선을 긋는 작업이 있다고 했죠?
신문이나 뉴스 같은걸 보면서 그런 걸 정리를 해요.이게 사회적으로 왜 용인되지 않는 행동인지.
다시 말하지만 누나는 그걸 파악하는 능력이 부족한 거니까요.

예를들면, 예전에 햄스터를 믹서기에 갈아서 인터넷에서 난리난 적 있었잖아요.
그걸 누나랑 봤었는데, 예를 들어서 누나가 그걸 정리하다가'왜 햄스터를 죽이면 안돼?'라고 물어봤을 때
"불쌍하잖아!" 라고 대답하는게 최악의 대처 방법이예요. 절대 저렇게 대답해주면 안돼요.

'사람들은 자신에게 이득도 없는데 동물을 그냥 죽이고 그러는 것을 싫어한다' 아니면
'먹으려고 동물을 죽일 때는 법에 정해진 도축 방법이 있는데, 거기서 벗어나서 죽이거나 하는 걸 싫어한다'
라고 이런 식으로 대답을 해 줘야 해요. 잘 이해 안되시죠. 근데 그렇게 해줘야 누나가 이해하고,
(알아듣는다가 아니고 수긍한다는 뜻이예요)앞으로 하면 안 될 행동에 그걸 플러스 시키는거죠.
어떻게 대답해줘야 하는지 그런것 가서 본인도 배우셔야 되구요... 쉽지 않아요.
우리야 당연히 그 햄스터를 먹으려고, 혹은 다른 목적이 있어서 그렇게 한 게 아니라는걸 알고
거기에 경악하는 거지만 누나는 그 모든 이해에 단계가 필요해요.
그런 사람에게 대뜸 "누나 미쳤어? 먹으려고 그랬겠어??" 라고 말 하면 어떻게 될까요?

누나가 지금 굉장히 안정되어 있지만,사실 십 년 넘게 치료 받으면서 아무 일도 없지는 않았어요.
누나의 치료가 굉장히 성공한 케이스인데도요.. 저도 솔직히 가끔 누나랑 이야기하고 할 때
누나가 무서울 때가 있지만..누나가 하는 모든 억제된 행동과 좋은 결과가 누나 속으로 얼마나
힘들고 피나는 노력을 해서 이루어지는 건지도 이해해야 해요. 우리에겐 별 일 아닌것 처럼 보여도요.

가장 중요한 건,사이코패스도 기본적으로는 장애라는걸 이해해주셔야 해요.
아까 쓴 거에서 빠진게 이것저것 있는데 뭘 빠트렸는지 잘 생각이 안나네요 ㅠ
여튼 오빠분의 공격성이 이미 도를 넘었고, 동물을 자르거나 학대하고, 죽이는 단계에 갔다면
병원 치료가 시급한 상황이구요. 오빠분만 병원에 밀어넣으시면 되는게 아니라
가족분들 협조가 진짜 많이 필요하구요, 동생분도 동생분이지만 제 생각에는
부모님이 제일 많이 힘드실 거예요.

동생분이 지금 할 수 있는 가장 최선은, 부모님을 설득시켜서 치료를 받게 하시고,
오빠를 무서워한다는 느낌을 오빠에게 주지 마세요.이것도 병원에서 가르쳐줄거예요.

잘 치료 되시길 바랄게요. 또 궁금한거 있으면 리플 달고 하세요.
최대한 가르쳐 드릴게요.


 

..................................

 

퍼온건데 ㄷㄷㄷㄷㄷㄷ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