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천국의 문은 내가 생각했던 것과 달랐다.

죽고나서 나는 한 무리의 사람들 속에 있었다. 수천명은 될까.
저 멀리 금빛 울타리 같은 것이 보여서인지
천국이라기보단 놀이공원에서 줄을 서있는 듯한 기분이 들었다.

앞으로 밀려들면서 작은 많은 문들이 열리고 닫히는게 보였는데,
문이 열릴때마다 무리 앞쪽쯤에서 불이 몇번 반짝거리고는 했다.

가까이에 있는 문 안쪽을 보고 나는 겁이 더럭 나기 시작했다.

차례가 되면 한사람씩 룬 문자가 적혀있는 둥그런 돌 위에 발을 내딛었는데,
안에는 로브를 뒤집어 쓰고 있는 사람이 있었다.

문 안으로 들어가면 로브를 뒤집어 쓰고 있던 사람은 로브를 벗어 얼굴을 보였다.
그런데 매번 얼굴이 달랐다.

원 밖에서는 그 대화를 들을 수가 없었지만 그들의 대화가 꽤나 격정적이란 것은 알수있었다.
얼마 지나지 않아 원 안에 들어간 사람은
그냥 지나 문을 통과하거나 화염속에서 사라졌다.

이제 곧 내 차례였다.
나는 내 앞에 있던 사람이 어떤 슬퍼보이는 여자와 싸우는걸 지켜봤다.

금빛 갑옷을 두른 사람이 앞으로 나와 내게 물었다.
"준비됐나?"

"저...건 신인가요?
다른 형태를 띄고있는..?"

천사라든가..?
그가 고개를 흔들었다. 

"아니, 신은 용서하고 누구나 그의 품안에 들어오게 하시지.
네가 원 안에서 만나게 될 사람은 네가 살아오면서 네가 가장 큰 상처를 준 사람아다.
만약 그 사람이 죽었다면 들으러오지만, 아직 살아있다면 꿈의 형태로 나타나지.
그 사람이 너를 심판한다. 네가 천국을 갈지 지옥을 갈지를."

나는 내 앞에 있던 사람이 화염으로 뒤덮여 타버리는걸 봤다.
그와 이야기하던 여자는 다시 로브를 뒤집어 썼다.

나는 침을 꿀꺽 삼키고 앞으로 걸어나갔다.
원 안에 들어가자, 로브를 쓴 형체가 보였다. 누가 나를 심판하게 될까..

당신을 심판하게 될 사람은 누구일까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83 헉.....고기를 줄여야하는 이유.... new 2017.06.28 0
182 마스야마 히토미(増山ひとみ) 실종사건 14 2015.06.22 5809
181 미나미노 사요코(南埜佐代子) 실종 사건 7 2015.06.22 2423
180 히다카 미츠오(日高 満男) 실종사건 4 2015.06.22 1555
179 [그것이알고싶다]대한민국 3대 미스터리- 이형호군유괴살인사건 3 2015.06.03 1836
178 [공포주의] 일본 트위터에서 화제가 되고 있는 사진 13 2015.06.03 4881
177 [펌] 이해하면 무서운 이야기 10 2015.05.29 4141
176 장산범 목격썰[소름주의.펌] 3 2015.05.11 13210
175 잔인한 이야기 13 2015.03.15 2767
174 심령사진 9 2015.03.15 2358
173 그라목손으로 두 남편과 시어머니 죽인 여자.jpg 5 2015.03.11 2733
172 [Reddit] 소름 끼치는 신고를 받았던 119 교환원입니다. 1 2015.03.05 3957
171 독일에서 겪은 이야기 2 2015.02.15 1656
170 여자 기숙사 과제실 2 2015.02.15 1742
169 [토요미스테리극장] 귀신 모음 有 2 2015.02.06 2327
168 안전불감증.jpg 4 2014.12.10 1616
167 세상에서 가장 황당한 죽음 Top 10 7 2014.12.04 10116
» 당신이 마주할 사람 Justice or Injustice 2 2014.12.04 1492
165 뒤집힌 글자 3 2014.12.04 1642
164 (2ch) 크리스마스의 폭주 2 2014.12.04 168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