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출처: http://www.reddit.com/r/nosleep/comments/2xbeib/urgent_update_im_the_911_operator_that_took_the/

원제: [URGENT UPDATE] I'm the 911 operator that took the terrifying call. Just got a copy of the very unsettling police report from the incident...

제목: [급] 소름 끼치는 신고를 받았던 911 교환원입니다. 방금 그 미심쩍은 사건 관련 조서의 복사본을 구했습니다.



많이 급한 일이니 요점만 알려드리겠습니다.

해당 부서에 소속되어 있는 동료를 통해 이 주 전에 있었던 신고 전화에 대한 조서의 복사본을 구했습니다.

사건과 관련된 경찰관의 신상 정보를 가려야 해서 극히 조심스럽습니다만, 아무튼 조사가 아직 진행 중이고 정말 기괴한 사건입니다.

밑에 있는 내용을 보시면 제가 무슨 말을 하고 있는지 이해하실 겁니다.

경찰청과 보도국은 일단 세부 사항들을 열성적으로 비밀에 부치려는 듯하나, 도시 전체가 뒤숭숭합니다.

제 상관이 이 글을 발견하면 아마 전 일자리를 잃게 되겠지만, 그건 아무래도 좋습니다.

다음 내용은 단지 내일 아침에 발표될 "공식" 성명일 뿐입니다.

"애쉬랜드 경찰청은 1617 쿼리래인, 피넬라 도로로부터 5마일(약 8km) 내에 있는 모든 가정과 회사에 가능한 별도의 보안 조치를 동원해서 문과 창문을 단속하도록 권고한다. 지금 이후로, 애쉬랜드 시민들에게 통행 금지령이 발효된다. 해가 진 후 거리에서 발견되는 이는 수상쩍은 사이비 종교 활동에 관해 체포되어 심문받을 것이다. 애쉬랜드 북서 쿼리 외곽을 따라 제지용 바리케이드가 설치되었다. 추가 통지가 있을 때까지 위 구역으로의 출입이 제한된다. 제한 구역이 출입을 시도하려는 모든 이는 보이는 즉시 진압될 것이다. 경찰관들은 그들의 재량에 따라 무력을 사용하라는 명령을 받았다. 예외는 없다."

그리고 다음은 사건 현장에 도착했던 경찰관이 제출한 실제 보고를 글로 옮긴 것입니다. 전 이 문서의 복사본이 어떻게 제 동료의 손에 들어갔는지는 모르겠지만, 솔직히 알고 싶지도 않습니다.



보고 시작.

2015/02/09 오전 04:37, 경찰관 ■, 수상한 인물에 대한 911 급보를 받고 1617 피넬라 도로에 접근.

해당 경찰관이 집 내부에 불이 켜져 있지 않다는 것을 즉각 알아챘으며 경찰관임을 밝히며 반복적으로 문을 두드렸음에도 대답이 돌아오지 않음.

그 후에 ■가 그 집의 창문으로 향하고 있는 불규칙한 발자국과 손자국이 눈 위에 찍혀 있는 것을 발견했으나, 그 창문을 통한 무단 침입의 흔적을 발견하지는 못함.

경찰관 ■가 집의 뒤쪽를 조사하자마자 그 집에서 약 20야드(약 18m) 떨어진 거리에서 집 뒤쪽으로 곧장 이어지는 발자국들을 발견.

그 발자국들이 기이하게 멀리 떨어져 있던 것으로 보아, 침입자가 상대적으로 극히 적은 걸음으로 많은 거리를 움직였던 것으로 추정.

그다음에 그 집의 알루미늄 외벽을 따라 3층 다락방의 창문으로 이어지는 연속적인 자국들을 발견. 손자국과 발자국으로 추정됨.

경찰관이 그 다락방의 창문이 밖에서부터 깨졌음을 발견했으나, 침입자가 3층 창문으로 도달하기 위해 이용했을 만한 사라리나 밧줄을 발견하지는 못함.

(제가 가지고 있는 복사본에서는 이 부분에 경찰청 경사가 동그라미가 쳐놓고 여백에 '무슨 소리? 확인 조사 당장 필요'라고 적어 놓았습니다.)

약 오전 4:43, 경찰관 ■, 조사를 끝내고 영장 없이 집으로 침입하는 것은 불가능하므로 순찰차를 몰고 장소를 떠남.

경찰관이 결과를 보고하기 위해 전화를 하던 중에, 창백하고 웃고 있는 얼굴이 그 집의 모든 창문에 나타난 것을 목격했다고 주장. 나중에 해당 경찰관의 증언에 따르면 각각이 "광적으로 즐거운 호기심"을 띈 표정이었다고 함.

보고 끝.



앞에서 말씀드렸듯이, 발령된 통행금지령과 제한 구역에 대한 정보들은 내일 발표되겠지만, 지금 먼저 여러분에게 알려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보시다시피 전체 사건을 둘러싸고 민심을 동요시킬 만한 부분이 있는지라 제가 아는 한에서는 세부 사방들은 기밀로 해두고 있는 것 같습니다.

(이 글을 쓰던 중에 구급대원인 다른 동료로부터 사건 현장에 갔던 그 경찰관이 실종되었다는 전화를 받았습니다.

이 지역 근처에 살고 계신다면 분명 내일 관련 정보를 듣게 되시겠지만, 다른 주의 경찰 부대들도 수색을 위해 투입된다고 합니다.

현장 요원으로서 말씀드리는 건데, 이 조례를 심각하게 받아들여 주시고 수상한 어느 것이든 당국에 신고해주십시오.

제 동료의 말에 따르면, 그 경찰관의 아내가 그를 본 마지막 사람인데, 그가 집을 나서면서 "사건의 집을 다시 한 번 조사해야겠다"고 중얼거렸던 것으로 보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83 헉.....고기를 줄여야하는 이유.... new 2017.06.28 0
182 마스야마 히토미(増山ひとみ) 실종사건 14 2015.06.22 5809
181 미나미노 사요코(南埜佐代子) 실종 사건 7 2015.06.22 2423
180 히다카 미츠오(日高 満男) 실종사건 4 2015.06.22 1555
179 [그것이알고싶다]대한민국 3대 미스터리- 이형호군유괴살인사건 3 2015.06.03 1836
178 [공포주의] 일본 트위터에서 화제가 되고 있는 사진 13 2015.06.03 4881
177 [펌] 이해하면 무서운 이야기 10 2015.05.29 4141
176 장산범 목격썰[소름주의.펌] 3 2015.05.11 13210
175 잔인한 이야기 13 2015.03.15 2767
174 심령사진 9 2015.03.15 2358
173 그라목손으로 두 남편과 시어머니 죽인 여자.jpg 5 2015.03.11 2733
» [Reddit] 소름 끼치는 신고를 받았던 119 교환원입니다. 1 2015.03.05 3957
171 독일에서 겪은 이야기 2 2015.02.15 1656
170 여자 기숙사 과제실 2 2015.02.15 1742
169 [토요미스테리극장] 귀신 모음 有 2 2015.02.06 2327
168 안전불감증.jpg 4 2014.12.10 1616
167 세상에서 가장 황당한 죽음 Top 10 7 2014.12.04 10116
166 당신이 마주할 사람 Justice or Injustice 2 2014.12.04 1492
165 뒤집힌 글자 3 2014.12.04 1642
164 (2ch) 크리스마스의 폭주 2 2014.12.04 168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