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출처 : 엔하위키 미러


주의. 사건/사고 관련 내용이 있습니다.



李潤相 誘拐殺人事件 (이윤상 유괴살인사건)

1980년 11월 13일 당시 중학교 1학년이었던 이윤상이 유괴되어, 다음날 살해된 사건
(범인이 체포되기 전까지는 이윤상의 행방은 알 수 없었고, 따라서 실종된 것으로 생각되었다.)
사건으로부터 1년여가 지난 1981년 11월 30일에 범인이 체포되었다.
범인은 이윤상의 학교 체육선생인 주영형이었으며, 그와 불륜관계에 있던 여고생 두 명이 종범(從犯)이었다.
따라서 '주영형 사건' 혹은 '주교사 사건'으로도 불린다.
범인의 신분 때문에, 그리고 범인과 종범인 여고생들이 사제간에 불륜관계를 맺고 있었다는 사실 때문에 사회적으로 큰 충격을 준 사건.


Contents
1 사건 발생
2 사건 경과
3 공개수사
4 범인의 체포와 사건의 진상
5 결말
6 기타
7 기타
[edit]


1 사건 발생 ¶

당시 서울 마포구 공덕동에 살던 이윤상은 3살 때 소아마비를 앓아 왼쪽 다리가 불편한 상태였다.
그는 1980년 11월 13일 오후 4시경, 학교 체육교사인 주영형과 상담을 하러 간다고 말한 뒤 외출한 뒤 유괴되었다.
그리고 그 날 밤 8시~12시 사이에 범인으로부터 4차례의 전화가 걸려왔다.
처음에 걸려온 전화는 남자 목소리였는데, "전과자들인데 밀항자금 4천만원이 필요하다"는 내용이었다.
[edit]


2 사건 경과 ¶

다음 날인 11월 14일, 이윤상의 부친이 경찰에 유괴사실을 신고하였다.
경찰은 신고 접수 직후, 이윤상의 집 전화에 녹음장치를 부착하고 형사 2명을 잠복, 전화를 감청케 하였다.

16일 오후 6:40경, 범인들이 이윤상의 녹음된 목소리("이분들이 시키는 대로 하지 않으면 나는 죽어요")를 들려주었다. 범인들은 4천만원을 요구했고, 2천만원을 준비한 뒤 이윤상의 누나가 약속장소로 나갔으나 범인들은 끝내 나타나지 않았다.

이후 범인들은 4월 6일까지 6차례의 협박편지와 62회의 협박전화를 했다.
첫번째를 제외하고는 협박전화는 모두 여자 목소리였으며,
편지의 필적은 1, 2, 5번째 편지는 또박또박 쓴 여자 필적이었으나 3, 4번째는 거친 남자의 필적임으로 볼 때
경찰에서는 여자가 낀 3, 4인조의 계획적 범행으로 추정했다.

범인들은 5번째 편지(2월 2일)에서 이윤상이 교통사고를 당했으며 아직 살아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edit]



3 공개수사 ¶

1981년 2월 26일, 경찰은 공개수사로 전환하였다.
이 사건은 사회적으로 큰 관심을 끌었으며, 전두환 당시 대통령도 특별 대국민담화를 열어 그 유명한
"살려보내면 너도 살고, 죽여 보내면 너도 죽는다." 발언을 하고
제5공화국 출범일(3월 3일)까지 범인이 자수할 경우 관용을 베풀겠다 했으나 끝내 범인은 그 날까지 나타나지 않았다.
사건이 장기화되자, 경찰에서는 최면술사까지 동원하기도 했다.
[edit]



4 범인의 체포와 사건의 진상 ¶

당초 경찰은 이윤상을 사건 당일 불러낸 주영형에게 혐의를 두었으나, 학교 선생님인데다가
그가 사전에 치밀한 범행계획을 세웠기 때문에 경찰은 그가 제시한 알리바이를 믿게 되었다.
영구미제로 끝나는 듯했던 사건은 1981년 11월, 주영형이 여중 재직 시절 교외지도를 빌미삼아 여학생 20여 명을 성폭행한 사실을 경찰이 밝혀내면서 수사가 활기를 띄었다.
또한 사건 당일, 이윤상이 "선생님이 어머니에게는 얘기하지 말고 나오라고 했다"고 말했다는 모친의 진술이 실마리가 되었다.
한편 주영형을 거짓말탐지기로 조사한 결과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반응이 나오기도 했다.[1]
마침내 11월 29일, 경찰은 주영형의 자백을 받아냈다.

범행동기는 범인이 평소 도박으로 빚 1천만원을 지고 빚 독촉을 받게 되자,
비교적 가정이 유복한 이윤상을 유괴하여 금품을 뜯어내려 했던 것인데,
이 과정에서 범인은 자신과 여중 재직 시절부터 불륜관계에 있었던 여고생 A양과 B양을 가담시켰다.[2]
처음에는 이윤상의 누나를 유괴하기 위해서 A양을 통해 접근하였으나 실패하였고, 대신 이윤상을 유괴한 것이었다.

진술한 바에 따르면, 주영형은 유괴 다음날인 11월 14일 오후 6시경, 범행 아지트인 영등포구의 모 아파트에서
이윤상이 "누나를 유괴하려 한 것도 선생님이에요"하며 고함치자 명주실 노끈으로 손발을 결박하고 반창고로 입을 틀어막은 뒤 이불을 뒤집어씌웠다.
그리고 곧바로 아파트를 빠져나왔다가 다음날 아침에 확인해 보니 이윤상은 숨져 있었다는 것이다.
그는 A양의 협조를 얻어 시체를 11월 30일경 북한강변에 암매장했다.

이 사실을 진술하는 과정에서 주영형은 자신이 이윤상을 직접 교살했다고 자백했지만 곧 번복했다.
고문으로 인한 허위자백...이라고 하는데 죽이기 전에 목소리 등을 녹음하는 등 주도면밀한 모습을 보여 오히려 이게 허위번복이 의심된다는 말이 있다.
어쨌거나 이후 진술한 자백에서도 살인 혐의 자체는 결국 인정되었다.

A양은 유인과 감금, 살해에는 가담하지 않고, 주영형의 요구에 따라 협박전화와 금품요구, 시체유기에 협조하였으며, B양은 협박편지 작성에 가담하였다.

수사망이 좁혀오자 주영형은 "경찰의 수사가 너무 괴로워 자살한다"는 내용의 유서를 써 수사에 혼선을 주고,
아울러 범행에 가담한 A양[3]에게도 동반자살을 가장, 먼저 자살하라고 꼬드겨 증거를 없애려 시도한 것으로도 드러났다. (((천하의 개쌍놈)))
A양은 수면제 40알을 먹고 자살을 기도했으나, 실패로 끝났다.
또한 B양에게도 청산가리를 쥐어주면서 "나를 사랑하면 나를 위해 죽어라."라고 자살을 종용했고 B양은 정말로 죽기 위해 자살할 날짜를 잡아놓고 기다리다가 다행인지 불행인지 그 날짜가 오기 전에 검거되었다.
[edit]


5 결말 ¶

결국 범인 주영형은 1982년 11월 사형선고를 받았으며, 공범 A양에게는 징역 단기 3년, 장기 5년형이 선고되었다.
한편 B양은 1심에서 징역 2년,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그리고 1983년 6월에 사형이 확정되었다.

1983년 7월 9일, 사형 판결 11일 후에 그는 형장의 이슬로 사라졌다.
원래 사형수는 저렇게 빨리 사형이 집행되지 않았지만 이는 전두환 대통령의 지시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전해진다.
사형 집행 전 기독교에 귀의했는데, '나는 하나님의 품에 안겨 평화로운 마음으로 떠나가며, 그 자비가 희생자와 가족에게도 베풀어지기를 빌겠다'는 유언을 남겼으며 자신의 눈과 콩팥을 사회에 기증한다고 말했다.
그의 장기는 대학생 등 4명에게 기증되었다.[4]

한편 A양은 1985년 12월 성탄절 특사로 석방되었고, B양은 집행유예로 풀려났다.
[edit]



6 기타 ¶

주영형은 서울대학교 출신인데다 차분한 인상과 호감가는 외모를 가져서 평소 여학생들에게 인기가 많았다고 한다.
경찰이 처음에 그에게 의심을 품었음에도 곧 용의선상에서 제외한 것은 그의 교사라는 신분 외에 학벌과 외모에 현혹당한 때문이 아니냐는 지적도 있다.

사형장에서 남긴 육성테이프에서 그는 자신을 파멸시킨 것은 사회생활을 시작하면서 맛을 들인 카드놀이였다는 말을 남겼다.

일부 진보적 시민단체에서 주영형은 일부러 사람을 죽인 중살인자가 아닌 과실치사인 경살인자라면서 사형이 가혹하다는 주장을 했으나 씨알도 먹히지 않았다.
[edit]


7 기타 ¶

영화 친절한 금자씨와 밀양[5]에 모티브를 제공하였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82 히다카 미츠오(日高 満男) 실종사건 4 2015.06.22 1584
181 흔한 일본의 이혼식 ㅠㅠㅠㅠㅠㅠㅠㅠ file 2014.09.18 3868
180 호평중인 어제 드라마스페셜 "원혼" (사진주의) 1 2014.11.17 3022
179 호수에 생긴 거대한 싱크홀.avi 2014.10.02 1874
178 호랑작가 홍보웹툰 - 터널 4 2014.09.12 3091
177 헐 붕어빵이 30개가 천원밖에 안한데요!!! 5 file 2014.09.18 3631
176 한국의 9가지 미스테리 2014.10.06 1958
175 하하의 무서운 이야기.swf 2014.11.18 1817
174 피노키오 거짓말 잘하는 연예인들 모음 file 2014.09.18 3563
173 패기 폭발!!!!! 1 file 2014.09.18 2992
172 키타큐슈 감금 살인사건 (스압有) 2014.10.10 2008
» 친절한 금자씨와 밀양의 모티브가 된 이윤상 유괴살해사건 2014.10.01 2509
170 치바 고교생 살인사건 범인 검거 전 인터뷰 영상 2014.09.30 2268
169 집으로 걸어가는 길 2014.10.08 1719
168 진짜 무서운 중국 어린이집 2 file 2014.09.18 4370
167 지도에서 사라진 마을 2014.10.02 1622
166 중국의 장난 아닌 복지 시설 2 file 2014.09.18 5398
165 제주 귀신도로의 진실 (SBS 백만불 미스터리) 2014.10.10 2123
164 정신병자 딸 1 2014.09.18 2403
163 정신병에 걸린 화가가 그린 고양이 그림 (공포) file 2014.09.18 323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